Home  
 
           
공지사항
연구실 게시판
 
 
 게시판
 

Read : 293, Date : 2014-08-31 18:14:34

수정   삭제

  [ 관리자 ] 빅데이터 ‘노다지’, 한국엔 ‘그림의 떡’ 빅데이터 ‘노다지’, 한국엔 ‘그림의 떡’.docx (140Kbyte)

빅데이터 ‘노다지’, 한국엔 ‘그림의 떡’
급성장 세계시장 2015년 169억弗 ‘금맥’
국내 기업 활용 기술은 걸음마 수준, 제도 정비, 인력 양성 등 파이 키워야

편의점 아르바이트생 A씨는 손님이 물건 값을 계산하기 전 고객의 성별과 대강의 연령대를 컴퓨터에 입력한다. 이 정보는 지역별, 성별, 연령별 구매 패턴으로 가공돼 기업들의 신제품 개발에 활용된다. 최근 한 편의점업체가 개발한 요구르트는 3년간의 구매층을 분석해 구매 비중의 30%를 차지하는 20, 30대 젊은 여성을 타깃으로 만들어졌다.

브라질 월드컵이 한창이던 지난 6월, 경기 결과만큼이나 흥미를 끄는 ‘관전 포인트’가 있었다. 선수 능력과 홈그라운드 이점, 지역 접근성, 잔디 상태, 날씨 등 수많은 데이터를 활용한 경기 결과 예측 프로그램이 그것. 블룸버그스포츠는 월드컵 개막을 앞두고 10만번의 시뮬레이션을 거쳐 한국이 1무2패로 16강 진출에 실패할 것이라고 정확히 예측했다. 구글도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브라질, 콜롬비아, 네덜란드, 아르헨티나, 독일 등 8강에 오를 팀을 모두 맞혔다.

‘빅데이터(Big Data) 시대’가 활짝 열렸다. 기업의 마케팅 전략은 물론이고 공공정책, 의료, 개인사업, 스포츠에 이르기까지 활용 분야는 무궁무진하다. 스마트폰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의 활성화는 빅데이터 시대에 날개를 달아줬다. 인터넷에 떠도는 무한한 정보를 가공해 어떤 가치를 창출해 내느냐가 빅데이터 시대의 핵심이다. 세계 빅데이터 시장 규모는 기관마다 차이를 보이고 있지만 매년 약 40∼60% 성장할 것으로 추산된다. 미국 시장조사기관인 IDC는 전세계 빅데이터 시장이 매년 39.4% 성장해 2015년에는 169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빅데이터를 활용한 경쟁에서 세계가 성큼성큼 나아가고 있는데, 정작 IT(정보기술)강국이라고 자부하는 우리나라는 걸음마 수준에 머물고 있다. 시장에서는 빅데이터 핵심 기술에 대한 선진국과의 격차가 2∼4년까지 벌어졌다는 암울한 분석도 나온다. 법,제도적 지원 및 정부정책 미비 등이 가장 큰 원인이다. 빅데이터와 관련한 인력 부족도 심각한 수준이다.

2017년까지 1만4000명(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예상)이 필요하지만, 실제는 100명 안팎(2012년 삼성경제연구소 분석)이 고작이다. 최근 잇따른 개인정보 유출사건 등으로 업계가 움츠리고 있는 것도 영향을 미쳤다. 기업의 81%가 ‘빅데이터 활용 계획이 없다’는 지난 6월 대한상공회의소 조사 결과는 충격적이다.

전문가들은 기업 입장에서 수익성을 높이기 위해 시장의 ‘파이’를 키우는 데 노력하고, 정부도 빅데이터 활용의 근간이 되는 공공데이터 개방의 양과 질을 대폭 확대해야 한다고 주문한다.

안용성,정재영 기자 ysahn@segye.com


 

 

관련글

 

 

 

  없 음

  리스트 글쓰기   답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