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연구실 게시판
 
 
 게시판
 

Read : 192, Date : 2013-11-13 13:07:02

수정   삭제

  [ 관리자 ] 빅데이터 국가 자격시험 2015년 도입

"2017년까지 1만4000명 필요"

국가가 공인하는 빅데이터 자격증이 도입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11일 박근혜정부의 창조경제 핵심과제 중 하나로 꼽히는 빅데이터 분야 전문가 육성을 위해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국가공인인증 자격증제도를 2015년부터 시행키로 했다.

미래부는 이를 위해 지난 6월 한국데이터베이스진흥원과 함께 빅데이터 전문가 양성 과정인 '빅데이터 아카데미'를 출범시켰다. 빅데이터 전용 강의장과 프로젝트 실습 인프라스트럭처를 구축하고 총 2개월 과정으로 교육ㆍ프로젝트ㆍ현장연수 등을 통해 약 200명 규모 빅데이터 실무 전문가를 양성하는 과정이다.

미래부 관계자는 "우선 내년에 빅데이터 분석에 필수적인 요소들에 대한 국가 공인인증 시험을 마련해 시범실시하고 이후 미비점을 보완해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국가공인 시험을 2015년 본격 도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전세계적으로 경쟁적으로 도입되고 있는 국가 단위 데이터 분석 인력 양성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최근 미국, 중국 등 해외에서는 이미 국가 단위 데이터 분석 인력 양성을 위해 정부가 대규모 투자에 나서고 있다. 특히 미국은 정부에서 '빅데이터 R&D 이니셔티브'를 구성해 인력양성 투자에 나서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미국 시장조사기관인 가트너에 따르면 미국 빅데이터 분야는 2015년까지 미국 내에서만 200만개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아직 국내 상황은 열악한 실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 국내 빅데이터 전문가는 100여명에 불과한 실정"이라며 "국내 빅데이터 인력수요는 오는 2017년까지 1만4,000여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돼, 체계적 빅데이터 전문가 양성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미래부는 공인인증자격제도가 도입될 경우, 전산 통계 등 분야에서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 빅데이터(Big Data)란

산재하는 수많은 일상 데이터 속에서 의미 있는 정보를 찾아 분석, 정책수립이나 신규비즈니스를 창출해내는 것. 예를 들면 소비자들의 카드이용패턴을 분석해 신상품이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기업들은 새로운 성장동력과 시장확보를 위해 빅데이터 활용에 사활을 걸고 있다.

강희경기자 kstar@hk.co.kr<저작권자 ⓒ 한국일보>
 

 

관련글

 

 

 

  없 음

  리스트 글쓰기   답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