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공지사항
연구실 게시판
 
 
 게시판
 

Read : 212, Date : 2010-01-27 15:26:26

수정   삭제

  [ 관리자 ] 스마트폰 확산…DB 관리직·보안 전문가 뜬다

스마트폰 열풍으로 IT 직종의 희비가 엇갈릴 전망이다. 스마트폰에 각종 디지털기기 첨단 기능이 탑재되면서 사람이 할 일을 스마트폰이 대신하고 있기 때문이다. IT 전문가들은 스마트폰이 일반인까지 확산되면 데이터베이스 관리직과 보안전문가 직업이 각광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 자동차 내비게이션, 저가형 카메라 및 캠코더, PMP, MP3, 휴대형 콘솔게임기, 전자사전 등 첨단기기 생산직은 지는 직종으로 전망했다. 또 비서나 은행 창구직원, 우편 배달부, 전화상담원 등 사람을 직접 대하거나 전화로 연결하는 서비스 직종 역시 스마트폰 확대와 함께 대폭 위축될 것이라는 데에 전문가들은 의견을 같이했다.

◇ 뜨는 DB 관리·보안 전문가=IT 분야 전문가들은 올해 스마트폰이 활성화되면 개인 맞춤형 모바일 콘텐츠가 많이 만들어지고, 이를 관리하는 데이터베이스 관리 직종이 스마트폰 시장에서 각광받는 직종인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스마트폰 보급 초기를 지나면 시작될 보안대란에 대처할 보안 전문가 역시 뜨는 직종이라고 입을 모았다.

임형도 SKT경영경제연구소 연구원은 “스마트폰에 들어있는 고객정보 데이터베이스 관리직이 향후 고소득 직종”이라며 “스마트폰 자체가 PC고, 이용자들이 원하는 1인 맞춤형 콘텐츠는 재테크, 의식주, 교육, 건강 등 사적인 개인정보까지 담기 때문에 데이터를 관리할 전문인력이 중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리케이션 개발자가 가장 주목받는 초기 시장이 지나면 방대한 데이터를 전문적으로 관리할 ‘인프라’ 인력이 각광받을 것이라는 이야기다.

보안 전문가도 ‘귀하신 몸’이 될 전망이다. 정태명 성균관대 교수는 “스마트폰에서 악성코드 문제가 일어난다면 신뢰가 떨어져 시장이 위축되고 스마트폰의 지속적인 성장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보안 전문가는 인터넷보다 모바일에서 더 각광받을 직업”이라고 내다봤다.

정미나기자 mina@etnews.co.kr 전자신문[2010-01-27 07:40]

Copyright ⓒ 전자신문 & 전자신문인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글

 

 

 

  없 음

  리스트 글쓰기   답변